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빛보다 어둠이 익숙한 사람들

문병하 목사 2018. 07. 06
조회수 4526 추천수 0


민주주의-.jpg


서화담 (花潭은 徐敬德의 호) 선생이 길가에서 우는 사람을 보고 이유를 물었다.
"저는 다섯 살 때 눈이 멀어서 지금 20년이나 되었답니다. 
오늘 아침나절에 밖으로 나왔다가 
홀연 천지만물이 맑고 밝게 보이기에 
기쁜 나머지 집으로 돌아가려 하니 길은 여러 갈래요, 
대문들이 서로 어슷비슷 같아 저희 집을 찾아 갈 수가 없습니다. 
그래 지금 울고 있습지요."
화담이 그에게 말했다.
"네게 집에 돌아가는 방법을 깨우쳐주겠다. 
도로 눈을 감아라. 
그러면 곧 너의 집이 있을 것이다."
그러자 소경은 다시 눈을 감고 지팡이를 두드리며 
익숙한 걸음걸이로 걸어서 곧장 집에 돌아갔다.
연암 박지원(1737∼1805)의 산문 에 나오는 글이다.

+

일제에 길들여졌던 사람들이 말끝마다 “조선 놈은...”라고 말하듯 

독재에 익숙한 사람들은 민주주의의 가치를 종북이라고 몰아갑니다.

어둠에 익숙해지면 빛이 오히려 방해로 느껴집니다.

진정 바라던 것을 찾게 되었어도 새로운 것에 도전해야 되는 용기가 없어서 

도로 눈을 감고 있지나 않습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검은띠의 진정한 의미검은띠의 진정한 의미

    문병하 목사 | 2018. 12. 13

    “검은 띠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이냐?”

  • 채워지지않는 욕망 그릇채워지지않는 욕망 그릇

    문병하 목사 | 2018. 12. 02

    이 그릇은 ‘욕망’이라는 이름의 그릇입니다

  • 긍휼과 배려의 마음긍휼과 배려의 마음

    문병하 목사 | 2018. 11. 21

    그간 구걸해서 주머니 속 깊이 꼭꼭 넣어둔 얼마 되지 않은 자신의 전 재산인 돈을 그 여자의 손에 쥐어주었다.

  • 자신감을 잃어버린다면자신감을 잃어버린다면

    문병하 목사 | 2018. 11. 07

    위협적인 죽음이나, 심각한 질병 혹은 자신이나 타인의 신체적,물리적 위협이 되는 사건 등으로 인해 겪는 심리적 외상을 트라우마라고 합니다.

  • 슬픔 속의 행복슬픔 속의 행복

    문병하 목사 | 2018. 10. 26

    신랑의 휑한 얼굴을 보고 참았던 울음을 터뜨리자 진통제를 맞고 서 있던 신랑도 눈물을 흘렸다.